연결 가능 링크

북한, 17세 이하 여자월드컵 결승 진출


지난 2008년 뉴질랜드 17세이하 여자월드컵 결승전에 출전한 북한 선수. (자료 사진)

북한이 17세 이하 여자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지난 2008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북한은 오는 13일 프랑스를 상대로 4년 만에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합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중앙아시아 국가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고 있는 17세 이하 여자월드컵 대회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북한이 이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것은 2008년 이후 4년 만입니다.

8강전에서 캐나다를 2-1로 물리치고 4강에 오른 북한은 9일 열린 준결승 경기에서도 강호 독일에 2-1로 승리했습니다.

황영봉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슈팅 수 21대 7, 공 점유율 64% 대 36% 등 독일에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습니다.

북한 공격수 김소향 선수는 전반 39분과 후반 2분에 각각 1골 씩 북한의 2골을 모두 터뜨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습니다.

독일은 후반 24분에 1골을 만회했지만, 북한의 두터운 수비에 막혀 더 이상 득점을 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습니다.

이보다 앞서 열린 또 다른 준결승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아프리카의 가나를 2-0으로 일축했습니다.

지난 2008년 처음 시작된 이 대회에서 초대 우승국에 올랐던 북한은 오는 13일 프랑스를 상대로 4년 만에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됩니다.

북한은 2008년 대회 때 준결승전에서 영국을 2-1로 물리친데 이어 결승전에서도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미국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2년 뒤 열린 두 번째 대회에서는 4강전에서 일본에 1-2로 패한 데 이어 3-4위전에서도 스페인에 0-1로 패하면서 4위에 그쳤습니다.

VOA News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