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본회담, 이달 중순 개최 전망

  • 김연호

지난 8월 북·일 예비회담 참석차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오노 게이이치 일본 외무성 동북아 과장.

지난 8월 북·일 예비회담 참석차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오노 게이이치 일본 외무성 동북아 과장.

북한과 일본의 정부간 본회담이 이달 중순쯤 열릴 전망입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북 문제 협의에 응하는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회담 일정을 조정 중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일본의 정부 당국간 국장급 본회담이 이달 중순쯤 열릴 전망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9일 일본 정부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들은 이달 초 북한 측이 이 같은 의향을 전달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일본인 납북 문제 협의에 어느 정도 응하는지 지켜보면서 회담 일정을 조정 중입니다.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상은 9일 기자회견에서 북-일 본회담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가늠하면서 일정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의 협상이 계속 지지부진할 경우 과장급 화담이 다시 열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안에서는 북한과 협의에 실패할 경우 추가 대북 제재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일본은 북-일 정상회담 10주년인 지난 달 17일 이전에 본회담을 열기 위해 북한과 일정을 조정했지만 북한의 거부로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일 정상회담 10주년의 상징성을 충분히 활용해 일본인 납북 문제를 북한 측에 적극 제기한다는 방침이었습니다.

지난 2002년 9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와 평양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본회담에서 일본인 납북 문제를 의제로 삼겠다는 뜻을 거듭 밝히고 있지만 북한은 이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입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일본인 납북 문제를 본회담 의제에 포함하자는 일본 측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지난 달 초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밝힌 바 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8월 말 예비회담에서 일본인 유골 문제에 관한 실무협의를 했을 뿐이라며, 일본인 납북 문제도 논의하기로 했다는 일본 측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양측은 베이징에서 열린 예비회담에서 외무성 국장급의 본회의를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열기로 합의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