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시리아 휴전 촉구


9일 파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왼쪽)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9일 파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왼쪽)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오늘 (9일) 시리아 정부군이 자국민을 대상으로 지난 19개월 간 계속한 폭력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국제사회에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양측을 대상으로 하는 무기 수출을 중단하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한편 프랑수와 대통령은 휴전이 시리아 위기 사태 해결의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수아 대통령은 또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축출될 때까지 시리아에 제재를 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