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롬니, 경합주서 주말 유세


지난 4일 미국 덴버주에서 유세 중인 바락 오바마 대통령.

다음달 실시될 미국 대통령 선거을 앞두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트 롬니 공화당 후보는 치열한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첫 TV공개 토론회에서 승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롬니 후보는 버지니아 주와 플로리다 주에서 유세를 할 예정입니다.

롬니 후보는 지난 3일 토론회를 앞두고 지지자들을 만나, 오바마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버지니아 주와 오하이오 주 대학교에서 선거 운동을 펼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롬니 후보가 최근 정치적인 이유로 선거 공약을 중립적인 입장으로 바꿨다고 비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