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산가족 상봉 중단 2년째...민간 교류도 위축


지난 13일 추석을 앞두고 한국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고향을 북한에 두고온 실향민들을 위해 열린 망향제.

지난 13일 추석을 앞두고 한국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고향을 북한에 두고온 실향민들을 위해 열린 망향제.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이 2년째 중단된 가운데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북 관계 경색이 장기화되면서 이명박 정부 임기 내에 이산가족 상봉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통일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달 까지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는 생사 확인 6건과 교류 4건 등 10건에 불과합니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경우 지난 9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는 당국간 합의에 따른 상봉 행사와 달리, 중개인을 통해 중국 등에서 비공개적으로 이뤄지는 생사확인과 상봉을 말합니다.

지난 1999년부터 해마다 천 여건을 유지해 오다 2006년부터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이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2008년 3백여 건에서 2009년 백 20여건, 지난 해 28건으로 해마다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산가족 교류가 급감한 이유로 체제 유지를 위한 북한 당국의 단속 강화와 이산가족의 고령화를 꼽았습니다.

한국 정부에 등록된 이산가족 수는 12만 8천 여명입니다. 이 가운데 5만 여명이 이미 사망했고, 남은 이들 역시 80%가 일흔 이상의 고령잡니다.

한국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을 최우선 해결 과제로 정하고, 올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기본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 “당국 차원에서는 단절된 남북 당국과 적십자 대화 채널을 복원해 전면적 생사확인과 서신 교환, 상봉 정례화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추진하는 한편 민간 차원에서는 이산가족 교류 지원금 현실화를 통해 제 3국을 통한 생사확인과 상봉을 지원하고, 국내 차원에선 향후 대규모 교류에 대비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가 올해 추석을 계기로 추진하려던 이산가족 상봉 행사마저 북한의 거부로 무산되면서, 이명박 정부 임기 내에 이산가족 상봉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당국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하고 있습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지난 달 27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추석을 맞아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못해 안타깝다며 이산가족 상봉 제의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