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서 연쇄 폭탄 공격으로 32명 사망


차량폭탄공격이 발생한 이라크 수도 바그바드 북쪽 타지의 현장 사진

차량폭탄공격이 발생한 이라크 수도 바그바드 북쪽 타지의 현장 사진

이라크 전역에서 시아파 거주 지역내 연쇄 폭탄 공격과 보안군 그리고 다른 공격물을 대상으로 한 일련의 공격들로 30일 적어도 32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이날 최소한 8개 도시와 마을들에서 공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가장 치명적인 공격은 수도 바그다드 바로 북쪽 지역, 과거 알카에다 본거지이기도 한 타지에서 발생했습니다. 이곳에서는 몇분 간격으로 차량 폭탄이 터져 11명이 목숨을 잃고 여러 경찰관등 24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남부 투크 시에서는 자살 폭탄 공격으로 적어도 3명의 경찰관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또한 바그다드 동북부 발라드 루즈 지역에서는 차량 폭탄 공격으로 경찰관 2명이 사망했습니다.

30일의 폭탄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자처하고 나선 측은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차량 폭탄 공격은 현지 알카에다 지지세력인 ‘이라크이슬람국가 (Islamic State of Iraq)’ 가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수법입니다. 이 단체는 이라크내 시아파 목표물들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개시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