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성환 외교장관, 유엔서 위안부 문제 제기


28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기하는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28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기하는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한국 정부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국제사법재판소 공동 제소 요구도 일축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무력분쟁 하에서 여성에 대한 성폭력 근절 문제는 국제사회가 심각히 다뤄야 할 문제라고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28일 열린 제 67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위안부, 과거사 문제 등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유엔 기조연설에서 대일 외교에서의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건 처음입니다.

김 장관은 ‘위안부’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전시 성폭력은 심각한 인권 침해이자 인간의 존엄성과 고결함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구제와 배상, 가해자 처벌 등 조치 마련에 국제사회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국가간 평화와 안정을 견고히 구축하기 위해선 올바른 역사 인식과 과거의 잘못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이 필요하다며 어두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의 잘못을 시정하려는 진정한 용기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올바른 역사인식과 과거 잘못에 대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말해 사실상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국제사법재판소 공동 제소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어떤 국가도 다른 나라의 영토와 주권을 침해하거나 역사를 왜곡할 목적으로 법치주의를 남용해선 안된다는 겁니다.

앞서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는 지난 26일 총회 연설에서 독도 문제와 관련해 법치주의를 주장하며 국제사법재판소의 강제관할권 수락을 각국에 요청한 바 있습니다.

김 장관은 한반도 정세화 관련, 북한의 핵개발 위협이 계속되는데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에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 재진출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도 호소했습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 핵테러 고위급회의’에 참석해 핵테러 방지를 위한 국제 규범체계 강화와 핵안보 역량 증진방안에 대한 논의를 주재했습니다.

‘유엔 핵테러 고위급회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주도로 핵안보정상회의 등 최근 국제사회의 핵테러 방지 노력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유엔 본부에서 열린 회의입니다.

개회세션에서는 반 총장 주도 하에 부크 예레미치 유엔총회 의장, 유키아 아마노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 등이 기조연설에 나서 핵테러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김 장관은 본회의 모두발언에서 핵테러 방지와 핵안보 강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보다 구체적 실천단계로 이행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각 국가들이 핵테러 방지를 위한 국제협약 가입과 이행을 위해 더욱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20여개국 외교장관들을 포함한 각국 대표단은 이날 핵테러 방지를 위한 국제공조 필요성과 핵안보 관련 국제규범의 확대, 효과적 이행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