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 외교부장 “일본, 댜오위다오 훔쳐”


27일 제 67회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27일 제 67회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은 어제 (27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센카쿠 열도 영유권을 둘러싼 일본의 입장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양 외교부장은 일본 정부가 최근 민간인 소유자로부터 센카쿠 열도의 일부 섬을 매입한 것이 법적으로 무효한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양 외교부장은 또 “일본의 댜오위다오 국유화는 중국의 주권을 현저하게 침해하고 전후 국제질서와 유엔헌장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국은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로 부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센카쿠를 둘러싼 "영토문제에 후퇴나 타협은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