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총리, 이란 핵개발 저지 촉구


27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핵미사일 사거리와 예상가능한 피해 반경을 그래프로 설명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27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핵미사일 사거리와 예상가능한 피해 반경을 그래프로 설명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전 세계 지도자들을 향해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마지막 저지선을 설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27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핵미사일의 사거리와 폭발로 인한 피해 반경을 그래프로 설명해 가며 열변을 토해, 청중들로부터 열화와 같은 박수 갈채를 받았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이란이 내년 여름 쯤이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우라늄 농축 시설을 모두 갖추게 된다며 그들에게 시간만 벌어주는 제재 조치만으로는 더 이상 효과를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와 함께 이란의 종말론적 지도자들은 이스라엘이나 기타 서방 세력에 핵무기 사용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핵을 가진 이란이 중동의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는 이란 정부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