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버마, 대북 군사협력 완전히 끊어야"


26일 뉴욕에서 회담한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왼쪽)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26일 뉴욕에서 회담한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왼쪽)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미국 정부가 버마에 북한과의 관계 단절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6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에게 북한과 어떤 종류의 군사 관계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모든 국가가 엄격한 핵 비확산 의무 이행을 해야 한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겁니다.

이 관리는 버마 정부의 대북 관계 청산 정도가 완전히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지만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당국이 미국 정부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으며, 양국간에도 이 문제와 관련해 생산적인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 관리는 또 최근 버마에 북한과의 군사관계 단절을 촉구한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말을 상기시키며 버마도 그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