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미티지 전 부장관 "미사일 사거리 연장, 진작에 이뤄졌어야"

  • 유미정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아태 지역 미군 배치 전략' 세미나에서 발언하는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 국무부 부장관(가운데).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아태 지역 미군 배치 전략' 세미나에서 발언하는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 국무부 부장관(가운데).

미국이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를 연장키로 했다고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말했습니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은 북한의 잇단 도발에 대응해 오래 전 에 이뤄져야 했을 조치(long overdue)라고 말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 합의가 타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밝혔습니다.

아미티지 전 부장관은 24일 워싱턴DC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미군 배치 전략’ 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아미티지 부장관] "I understand we’re going to allow S.K…"

미국은 미사일 기술 통제 체제(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 MTCR)하에 묶여 있는 한국의 현 미사일 사정거리를 두 배로 연장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탄도 미사일 사거리는 현재 3백km, 그리고 탄두 중량은 5백Kg으로 제한돼 있습니다.

한국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넣을 수 있도록 사거리를 1천 km로 연장해 줄 것을 요구하며, 미국과 협상해 왔으며, 최근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핵탄두를 보유한 북한은 과거 사거리 1천 3백㎞의 노동미사일에 이어 최근에는 사거리 3천~4천㎞의 신형 중거리 무수단 미사일(탄두 중량 650㎏)을 실전 배치했고, 미국 알래스카까지 도달할 수 있는 사거리 6천㎞의 대포동 미사일(탄두 중량 1000㎏)도 개발 중입니다.

아미티지 전 부장관은 이어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오래 전 에 이뤄져야 했을 조치(long overdue)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미티지 부장관] "NK has gotten away with one provocation…"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으로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북한의 잇단 도발에 대해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며,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은 그에 대한 대응이라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월터 슬로콤 전 미 국방정책차관은 중국의 민감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슬로콤 전 차관] "China has to understand that the Korean…."

미국은 중국에 북한의 위협의 심각성을 이해시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압도적으로 많은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의 공격 능력에 한국 미사일의 사거리 연장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슬로콤 전 차관은 지적했습니다.

슬로콤 전 차관은 또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미사일 방어는 미국의 전진 배치 (forward presence)의 중요한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슬로콤 전 차관] "One element of providing a credible protection…"

북한이 핵무기와 일본내 모든 주요 미군 기지는 물론 한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미사일 방어는 믿을 수 있는 보호를 제공하는 한 요소라는 것입니다.

슬로콤 전 차관은 그러면서 최근 미국과 일본이 북한의 탄도 미사일에 대한 조기 탐지를 목적으로 미사일방어(MD)시스템 관련 엑스 밴드 레이더를 일본에 설치키로 합의한 것은 환영할 만한 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