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북 권력 안정, 본질적 한계"


24일 서울에서 외신기자 취임 1주년 외신기자 간담회를 연 류우익 한국 통일부 장관.

24일 서울에서 외신기자 취임 1주년 외신기자 간담회를 연 류우익 한국 통일부 장관.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오늘(24일) 북한 김정은 체제의 안착은 본질적으로 한계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의 경제변화를 판단할 기준으로는 민생 부분에서의 개선 조치를 꼽았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북한 내부에서 권력을 안정화하기 위한 노력이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고립된 대외 관계와 열악한 경제 사정 탓에 권력이 제대로 안착되기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겁니다.

취임 1주년을 맞아 열린 류 장관의 외신기자 회견 내용입니다.

[녹취: 류우익 통일부 장관] “형식적으로 권력을 승계하고 권력 기관을 장악한 과정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권력 기관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은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보고 권력의 본질상 어려움은 여전히 상존한다고 보여집니다.”

리영호 총참모장의 해임과 같은 권력 투쟁이 다시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선 즉답을 피하면서도 젊은 지도자가 권력을 장악하고 행사하기까지 상당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경제분야에서의 정책 변화를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선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김정은 체제 이후 경제분야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 경제변화를 단행할 지 여부는 예단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류 장관은 또 북한의 경제 변화를 판단할 기준으로 ‘민생 부문에서의 개선 조치’를 꼽았습니다.

[녹취: 류우익 통일부 장관] “북한이 경제정책 또는 경제 구조에서 변화를 보인다면 그것은 가장 먼저 민생 부문에서 개선 조치가 있느냐가 가시적으로 드러날 때 우리가 판단할 수 있을 것입니다. 북한이 민생경제를 재건하는 데 역점을 두고 무력 도발을 포기한다면 중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경제를 재건시키는 노력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25일 열릴 북한 최고인민회의와 관련해선 남북관계와 관련된 조치가 나올 지 등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북한 어선의 잦은 서해 북방한계선 침범에 대해서는 북한의 의도된 도발 행위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차기 정부에서 대북정책이 바뀔 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북정책은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는 만큼 남북 경색 국면의 원인을 제공한 북한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