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핵개발 중단 촉구’ 대북 결의안 채택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담 장면(자료사진)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담 장면(자료사진)

국제원자력기구가 북한에 핵개발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이 될 수 없음을 거듭 확인한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채택한 대북결의안은 북한이 핵개발을 중단하고 원자력 기구와의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IAEA는 21일 총회에서 채택한 이번 결의안을 통해 북한이 핵비확산 의무를 철저히 이행하고, 지난 2005년 6자회담 참가국들이 발표한 성명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3년전 북한에서 추방된 IAEA 사찰요원을 영변 핵시설로 복귀시켜 감시활동을 재개하게 해 달라는 요구도 포함시켰습니다.

또 북한이 IAEA의 감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동안 우라늄 농축과 경수로 건설을 계속 진행해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IAEA는 이어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외교 수단을 사용하길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에 따라 핵무기 보유국이 될 수 없음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3년 핵확산금지조약 탈퇴를 선언하고 두 차례에 걸친 핵실험과 우라늄농축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등 지난 수십 년간 국제 비확산 체제의 근간을 저해하는 행동을 해왔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로버트 우드 IAEA 주재 미국 특사는 북한이 비핵화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도록 국제사회가 계속 힘써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북한이 즉시 모든 핵 활동을 중단하고 IAEA가 이를 장기간 감시하고 확인하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