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웅산 수치 여사 ‘글로벌 시민상’ 수상


21일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한 아웅산 수치 여사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악수를 나누고있다.

21일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한 아웅산 수치 여사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악수를 나누고있다.

미국을 방문중인 버마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뉴욕의 한 연구단체가 수여하는 ‘글로벌 시민상’을 받았습니다.

아웅산 수치 여사는 21일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한 뒤 이날 저녁에는 애틀랜틱 위원회가 마련한 글로벌 시민상 수상식에 참석했습니다.

애틀랜틱 위원회는 국제 정세 속에서 미국의 지도력을 신장하도록 하기 위한 연구단체로, 수치 여사는 그간 각종 인권 활동을 벌인 공로가 인정돼 이 상을 받게 됐습니다.

수치 여사는 수상 소감에서 조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 무명 용사들을 기린다며 자신처럼 유명하고 많은 영예를 누린 사람들보다 그들이 훨씬 더 큰 인물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글로벌 시민상 수상자들 가운데는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 미국 음악의 전설 퀸시 존스, 유엔 난민 기구 전 일본 대표 사아코 오가타 씨도 포함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