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 10명 중 7명 '북 핵 최대 위협'


북한 영변 핵 시설의 지난 8월 6일 인공위성 사진. 경수로 건물 꼭대기에 새롭게 반구형 지붕을 설치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오아이(GeoEye) 제공.

북한 영변 핵 시설의 지난 8월 6일 인공위성 사진. 경수로 건물 꼭대기에 새롭게 반구형 지붕을 설치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오아이(GeoEye) 제공.

북한의 핵 계획을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위협으로 꼽는 미국인이 10명 중 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란 핵 계획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인들은 북한의 핵 계획을 가장 큰 위협 중 하나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의 여론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센터’가 지난 4월30일부터 5월 13일까지 1천4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9% 응답자가 북한의 핵 계획이 미국인의 안전을 가장 크게 위협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란 핵 계획과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을 더 큰 위협으로 지목한 응답자가 각각 70%로 다소 많았지만, 북 핵 위협과의 차이는 1%에 불과했습니다.

설문 대상을 세분화하면 북 핵 위협에 대한 체감도는 다소 떨어져 기업인 49%, 퇴역 군인 44%, 정부 관리는 41% 순이었습니다. 그 밖에 미 학계와 언론계 인사들은 이보다 더 낮은 38%와 25%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일반인들과 관련 업무 종사자들이 느끼는 북 핵 위협 정도에 온도차가 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퓨 리서치센터’의 줄리아니 호로위츠 선임조사관은 이 같은 현상을 관점의 차이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줄리아나 호로위츠 조사관] “You know at the news media, we see that the biggest concern is the international financial instability…”

일반인들은 북 핵과 이란 핵 문제 등 군사 문제를 가장 심각하게 여기는 반면, 언론인들은 그날 그날의 변동에 민감한 국제 금융계 흐름 등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겁니다.

미국인들은 북 핵 계획과 국제 금융 불안 문제 외에도 멕시코 마약 문제, 중국의 급부상, 파키스탄의 정치적 불안, 지구온난화 순으로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인들은 또 어느 나라가 미국에 가장 위협적인가를 묻는 질문에 13%가 북한을 꼽았습니다.

가장 위협을 느끼는 나라로 조사된 중국 26%, 이란 16%에 이어 세 번째 입니다.

역시 응답자군을 세분화할 경우 반응은 다소 달라져 정부 관리 13%, 학자 8%, 기업인 7%, 언론계 6%, 퇴역 군인 4% 순으로 북한을 최대 위협 국가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편 중국을 최대 위협국으로 지목한 응답자들은 중국의 군사력보다 경제력을 더 경계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국의 막대한 미국 국채 보유와 일자리 흡수가 미국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한다는 겁니다.

미국인들은 그러면서도 동시에 중국과의 굳건한 협력관계 구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