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6자대표, 워싱턴서 북 핵 논의


글린 데이비스(좌)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임성남(우)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

글린 데이비스(좌)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임성남(우)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어제 (19일) 국무부에서 한국의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만난 것은 지난 5월 데이비스 대표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후 4개월 만입니다.

임 본부장은 어제 회담에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의 이달 초 면담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본부장은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당국자, 민간연구소의 한반도 전문가들과도 만나 한반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임 본부장은 오늘 대니얼 러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보좌관과 만난 뒤 귀국길에 오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