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노동신문, 1면 경제기사로 채워...이례적

  • 최원기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이례적으로 1면(왼쪽)을 경제소식만으로 채우고 2면(오른쪽)에 김정은 제1위원장의 동정소식을 전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이례적으로 1면(왼쪽)을 경제소식만으로 채우고 2면(오른쪽)에 김정은 제1위원장의 동정소식을 전했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의 파격적인 기사 배치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1면 전면을 경제 기사로 채우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동정을 2면에 실었는데요,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자 1면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소식 대신 경제 뉴스를 게재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이날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대고조 진군을 더욱 힘차게 다그치자’는 제목 아래 1면에 황해제철연합 기업소, 김책제철연합기업소, 평안북도 동림과수농장, 각지 탄광의 수해 복구 상황, 수력발전소 성과를 다룬 5건의 기사를 실었습니다.

반면 바레인 국왕과 도미니카공화국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 10명이 북한 정권 창건 64주년을 기념해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보낸 축전 관련 기사는 2면 상단에 배치했습니다.

`노동신문’이 1면 전면을 경제 뉴스로 완전히 채우고, 최고 지도자와 관련한 소식을 2면에 배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워싱턴 존스홉킨스 대학 방문연구원인 한국 동국대학교 김용현 교수는 `노동신문’에서 최고 지도자의 동정이 2면에 배치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용현 교수] “북한에서는 그 동안 최고 지도자,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은 늘 1면에 사진과 함께 보도됐었는데, 2면에 들어간 것은 파격적인 것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노동신문’의 이같은 변신에 대해 두 가지 해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북한 당국이 주민에 대한 선전선동을 좀더 세련되게 하려고 한다는 겁니다. 한국 국민대학교 정창현 교수의 말입니다.

[녹취: 정창현 교수] “주민들이 보지 않는 방송과 신문이라면 문제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주민들이 신문과 방송을 좀더 가깝게 접할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래서 방송은 생방송을 확대하고 신문은 그날 중요한 사안을 1면에 올려서 신문을 읽게 하고…”

실제로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지난 8일부터 보다 화려하게 꾸며진 스튜디오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방송을 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시각은 김정은 정권이 종전의 선군정치에서 탈피해 주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를 중시하는 이른바 `선경정책’으로 선회하고 있다는 겁니다.

북한 당국이 경제를 중시하고 있다는 신호는 여기저기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우선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 4월 6일 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군과의 담화에서 ‘내각의 통일적 지휘에 따라 경제난을 해결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 4월 15일에는 최초의 공개연설을 통해 ‘인민의 허리띠를 다시는 조이지 않게 하겠다’고 천명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최근 경제 기사의 비중이 부쩍 높아진 가운데 경제를 책임진 최영림 내각 총리가 공장과 수해 현장 등을 시찰한 소식이 자주 실리고 있습니다.

또 북한의 2인자인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은 지난 달 50여 명의 사절단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해 황금평 위화도 경제특구 문제를 논의한 데 이어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원자바오 총리를 각각 면담했습니다.

반면 군부는 한 풀 꺽인 모습입니다. 북한 수뇌부는 지난 7월 15일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군부의 최고 실세인 리영호 총참모장을 전격적으로 해임했습니다.

이어 군부가 관장하던 외화벌이 사업을 노동당으로 이관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한국의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의 말입니다.

[녹취: 강인덕 전 장관] “허리띠를 졸라매는 일은 없게 하겠다고 김정은이 얘기했는데, 그 방법은 국방비를 줄이는 수밖에 없어요. 그럴려면 군부의 반항이 있을테니까, 최고 권위 있는 자를 제거해 그 밑을 꼼짝 못하게 하는 것이지요. 선군정치라는 말은 없어지지 않겠지만 선군정치의 색깔이 줄어들 겁니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오는 25일로 예정된 최고인민회의에서 경제 활성화 조치가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국민대학교 정창현 교수입니다.

[녹취: 정창현 교수] “10월1일부터 새로운 경제관리 체제가 전면적으로 시행될텐데 그럴려면 민법, 투자법이 개정돼야 하는데, 개인의 소유권을 어디까지 인정하느냐가 관심거리입니다.”

반면 워싱턴 소재 미 해군분석센터의 켄 고스 국장은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녹취: 켄 고스 국장] “UNTIL WE ACTUALLY SEE THAT…"

최고인민회의 등을 통해 구체적인 경제개혁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는 북한이 선군정치 대신 선경정치로 선회했다고 말하기 힘들다는 겁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18년간 선군정치를 앞세워 핵 개발과 대남 도발을 하면서 인민경제를 돌보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