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북 미사일 대비용 레이더 설치키로


17일 도쿄에서 공동 기자회견 중인 모리모토 사토시 일본 방위상(왼쪽)과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17일 도쿄에서 공동 기자회견 중인 모리모토 사토시 일본 방위상(왼쪽)과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미국과 일본이 새로운 미사일 방어용 레이더를 일본에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것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과 일본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추적용 레이더를 일본에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의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과 모리모토 사토시 일본 방위상은 1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나라간 이 같은 합의를 발표했습니다.

파네타 장관은 새로운 미사일 추적용 레이더가 북한의 미사일 공격 위협으로부터 일본과 미국 본토를 지키기 위한 것이며,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파네타 미 국방장관] We have made these concerns…

파네타 장관은 그 동안 북한과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는 우려와, 그 같은 위협으로부터 미국과 동맹국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중국 측에 분명히 전달했다며, 중국 당국자들에게 계속 그 같은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이더 설치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모리모토 일본 방위상은 말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이 이번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레이더는 4천km 이내의 탄도미사일 형태를 구별할 수 있을 정도로 탐지 능력이 뛰어난 미사일 방어체제의 핵심 설비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 2006년에 일본 항공자위대 샤리키 기지에 미사일 미사일 추적용 레이더를 설치했고, 추가 배치를 검토해 온 끝에 이번 배치에 합의했습니다.

미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함정에도 비슷한 레이더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일본에 두 번째 미사일 추적용 레이더가 설치될 경우, 이 함정은 역내 활동 반경이 보다 확장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중국은 미국과 일본의 미사일 방어체제가 중국을 견제하려는 것으로 간주해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사흘 간의 중국 방문을 위해 17일 베이징에 도착한 파네타 장관은 중국 지도자들에게 이번 레이더 추가 설치가 중국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설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무상은 17일 파네타 장관과 회담한 뒤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일-중간 영유권 분쟁과 관련, 일본과 미국간에 센카쿠 열도가 미일방위조약에 해당된다는 데 상호 동의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파네타 장관은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갈등으로 중-일 관계가 크게 손상되지 않도록 미국과 일본이 협력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