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감시선 6척, 센카쿠 영해서 시위


14일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 해역에 진입한 중국 해양감시선들.

14일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 해역에 진입한 중국 해양감시선들.

중국 해양감시선 6척이 오늘 (14일) 한 때 센카쿠 영해에 진입한 뒤 현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양측이 경고를 주고 받았지만 선박 간 충돌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순시선은 무전으로 중국 해양감시선에 “일본 영해에 들어오지 말라”고 경고했고, 이에 대해 중국 측은 “댜오위다오는 예전부터 중국 영토이며, 순찰을 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응답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긴급 조사단을 구성하는 한편 도쿄 주재 중국대사를 소환해 항의했습니다.

그러나 홍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해양감시선의 활동은 합법적인 일이라며, 중국과 일본간 긴장 상태는 일본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