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국 정부 수해 지원 거부


지난 10일 서울 평양의 지하철역에서 신문을 읽는 시민들. (자료사진)

지난 10일 서울 평양의 지하철역에서 신문을 읽는 시민들. (자료사진)

북한이 한국 정부가 제시한 수해 지원 품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유감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1일 오후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북한에 수해 지원 품목을 전달했습니다.

밀가루 만t과 라면 3백만 개, 의약품 등 8백 90만 달러 규모입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원하는 품목을 추가로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도 전달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12일 보낸 회신에서 지원 품목에 불만을 표시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한국 정부의 수해 지원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지원 품목과 수량을 알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북한이 원하는 쌀과 시멘트 등이 포함되지 않을 경우, 수해 지원 제의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분석됐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반응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한국 정부의 수해 지원 제의를 거부함에 따라 이명박 정부 임기 안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북한은 지난 해에도 한국 정부의 수해 지원 제의에 대해 식량과 시멘트, 복구용 중장비 등을 통 크게 지원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한국 정부가 이를 거부하자 결국 지원이 무산됐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