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에 수해 복구 지원 제의


7일 정례브리핑 중인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이날 북한에 수해 복구를 돕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7일 정례브리핑 중인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이날 북한에 수해 복구를 돕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가 북한에 수해 복구를 지원하겠다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수해 지원을 계기로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어보겠다는 의도로, 북한의 수용 여부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지난 3일 대한적십자사 명의로 수해 복구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류우익 통일부 장관] “북한에 큰물 피해가 심해 우리 적십자사가 수해를 복구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울 의사가 있다, 그러니까 실무협의를 하자는 취지의 뜻을 전달했고, 북측에서 이에 호응해오느냐에 따라 다음 협의가 이뤄지면 실질적인 지원이 적십자사를 통해 이뤄질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가 제의한 접촉 시기는 이달 하순이나 늦어도 추석 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접촉을 제의한 날짜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올 여름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상당한 인명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입니다.

[녹취: 류우익 통일부 장관] “이번 집중호우와 태풍의 영향으로 인명 피해가 8백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 5-6월 가뭄 때 북측의 보도와 여러 자료를 종합하면 20만 정보 이상의 농경지가 피해를 봤습니다. 추정치지만 다소 오차가 있다 하더라도 상당한 피해가 있다고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2007년 이후 가장 큰 규몹니다.

한국 정부가 그 동안 유보해오던 수해 지원 카드를 꺼내든 것은 수해 지원을 계기로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어보겠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실제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은 남북관계에서 윤활유 역할을 해왔습니다.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남북한이 대결 국면으로 치닫던 지난 2010년 수해 지원을 계기로 북한은 억류했던 대승호 선원들을 남측으로 돌려보냈습니다.

또 같은 해 추석을 맞아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와 이산가족 상봉도 이뤄졌습니다.

류우익 장관은 한국 정부가 진정성을 담아 수해 지원을 제의한 만큼 북한이 다른 조건 없이 호응해 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