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부시 정부, 리비아 테러 용의자 고문'


지난 2008년 3월 미국 백악관 앞에서 벌어진 물고문 반대 시위에서 물고문을 재현하는 시위대. (자료사진)

지난 2008년 3월 미국 백악관 앞에서 벌어진 물고문 반대 시위에서 물고문을 재현하는 시위대. (자료사진)

미국의 조지 부시 전 행정부 시절 미국 정보기관이 리비아의 이슬람 테러 용의자들에게 고문을 가했다는 새로운 증언이 나왔다고 한 인권 단체가 밝혔습니다.

뉴욕에 본부를 둔 인권 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6일 아프가니스탄 등 해외에서 체포된 14명의 리비아 출신 테러 용의자들과의 면담 내용을 토대로 작성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전문 고문 장비로 물고문을 받았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또 고문을 받으면서 마치 익사할 것 같은 극도의 고통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부시 행정부는 당시 테러 용의자로는 알카에다 조직원 3명 뿐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따라서 리비아 출신 테러용의자들의 존재 여부는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중앙정보국 대변인은 물고문과 연루된 새로운 의혹은 모두 3건이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2001년 9.11 테러 사건 이후 미 법무부는 100여명의 테러 용의자들에 대한 고문 의혹을 조사한 뒤, 정보국 요원들을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