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전 대통령, 오바마 지지 호소


5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함께 무대에 나온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

5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함께 무대에 나온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5일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위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 날 텔레비전으로 전국에 중계된 전당대회에서 오바마 대통령 지지 연설에 이어, 오바마 대통령을 차기 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공화당 정권에서 물려받은 심각한 경제난을 호전시키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지난 4년간 회복을 위한 기반을 다졌으며, 앞으로 재선에 성공해 미국을 전진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경제 회복에 실패했다는 공화당의 비난에 대해, 문제를 만든 당사자들이 4년만에 다시 대통령으로 뽑아달라는 격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4년전 민주당 경선 경쟁자였던 부인 힐러리 클린턴을 국무장관에 지명하고, 공화당 소속 인사들과도 협력하는 등, 화합의 정치를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클린턴 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자 처음으로 전당대회 무대에 등장해, 대의원들과 참석자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당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6일 연설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