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4달만에 북 핵 논의


한국의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5일 오후 베이징에서 북핵 대처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5일 오후 베이징에서 북핵 대처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이 넉 달 만에 북핵 관련 논의를 재개했습니다.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5일 베이징 시내 외교부 청사에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북핵 대처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이번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과 북핵 6자회담의 유용성에 대해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개월 만에 중국을 다시 찾은 임 본부장은 또 이틀 간 베이징에 머물면서 중국 당과 정부, 학계의 북한 담당 인사들을 만나 북한 정세에 대한 중국 측 의견을 들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