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법무부 'BP 원유 유출 사고, 심각한 태만'


지난 2010년 미국 멕시코 만에서 발생한 원유 시추 시실 복발 사건 현장.

지난 2010년 미국 멕시코 만에서 발생한 원유 시추 시실 복발 사건 현장.

미 법무부는 지난 2010년 멕시코 만에서 원유 시추시설 폭발로 11명을 사망케한 영국 정유회사 BP가 “중대한 태만”을 저질렀다고 비난했습니다.

미 법무부는 지난 주 법원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BP의 “무모한 기업 문화”를 지적했습니다.

또 원유 시추시설의 소유사인 트랜스오션 역시 중대한 태만을 저질렀다고 지적했습니다.
BP사는 이미 사고 피해자들에게 80억 달러의 손해 배상을 지불할 것을 합의한 바 있습니다. 당시 사고로 약 5백만 배럴의 원유가 멕시코만에 유출됐습니다.

현재 미국과 BP사는 배상금 문제를 놓고 법적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BP는1백 50억 달러를 제시한 반면 미국은 이 보다 더 큰 배상금 지불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