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방중, 남중국해 문제 등 언급


5일 중국 베이징에서 회담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왼쪽)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5일 중국 베이징에서 회담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왼쪽)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중국을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 정부가 남중국해 영토분쟁 관리와 관련한 행동수칙에 합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오늘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이 영토분쟁과 관련해 행동수칙을 마련하는 것은 모든 당사국에 이익이 되는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이 같은 행동수칙을 거부하면서 당사국들과 일대일로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거의 전체가 자국 영토라는 입장이며, 중국 이외에 베트남과 필리핀 등 5개 나라는 남중국해 일부 지역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의 영향력을 제어하려 한다는 지적을 일축하면서, 미국은 중국 정부와 서로에 해가 되는 경쟁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