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첫 장애인올림픽 선수 "출전 자체가 영광"


4일 2012 런던 장애인올림픽 수영 남자 50m 자유형 예선에서, 최하위로 탈락한 림주성 선수.

북한 사상 처음으로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림주성 선수가 예선 탈락으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림 선수는 다음 번 장애인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성적을 낼 것이라고 다짐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2012 런던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북한의 림주성 선수는 4일 열린 수영 남자 50m 자유형 예선 2조 경기에서 47초87의 기록으로 6명 중 최하위인 6위에 그쳤습니다.

1위보다는17초 이상 늦었고, 5위 선수와도 14초 정도 차이가 나는 저조한 기록이었습니다. 이로써 림 선수는 준결승 진출 자격을 얻지 못한 채 예선 탈락했습니다.

북한 선수단의 일원으로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한국계 미국인 신영순 선교사는 4일 VOA 와의 전화통화에서, 림 선수는 북한에서 처음으로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라는 점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신영순 선교사] “ 자기 나라를 대표해서 장애자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기쁘게 생각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그리고 4년 후 브라질에서 더 잘 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열심히 해서 하겠다고 그러더라고요.”

신 선교사는 준비 기간이 짧아 림 선수가 이번에 메달을 딸 것으로는 처음부터 기대하지 않았다며, 자기 기록을 2초 이상 앞당기면서 완주를 한 것만도 기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섯 살 때 사고로 왼쪽 팔과 다리를 잃은 림 선수는 이번 장애인올림픽을 앞두고 처음으로 수영을 시작했습니다.

신 선교사는 장애인올림픽 출전을 위해 사전에 국제대회 경험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 자체를 몰랐던 북한이 나중에 이에 대해 알았을 때는 출전할 수 있는 종목이 수영 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영순 선교사] “ 이 아이가 수영을 해보지 않은 아이예요. 그래서 중국 장애자 체육촌에서 머리 박는 것부터 시작해 가지고 5월 5일부터, 그래 가지고 이제 100m 수영하고 ….”

5월 초에 처음 수영을 시작한 림 선수는 6월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 수영대회에서 3개 종목에 참가해 모두 10위권 안에 드는 우수한 성적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습니다

림 선수는 이번에 영국과 한국 등 여러 나라 언론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영국의 `가디언’ 신문은 림 선수가 올해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고, 조별예선에서 꼴찌를 했지만 올림픽 출전 자체가 기념비적인 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텔레그라프 신문’은 ‘패배의 영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날 경기장에서 장애인 수영 스타인 엘리 시몬즈 보다 림주성 선수가 더 많은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신 선교사는 처음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이 이번에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영순 선교사] “ 계속 경기 관람을 했죠. 앞으로 어떤 종목을 해야 승산이 있게 메달도 바라볼 수 있는 종목이 있는지 열심히들 다니면서 봤어요.”

신 선교사는 북한이 귀국하면 곧바로 4년 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로에서 열리는 장애인올림픽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