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파견 북한 근로자들, 3중고 시달려'


중국 단둥의 북한 출신 여성 근로자들. (자료사진)

중국 단둥의 북한 출신 여성 근로자들. (자료사진)

중국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의 노동환경이 매우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엄격한 감시 아래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중국에 합법적으로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이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 엄격한 감시 등 3중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 타임스’ 신문이 3일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5월부터 북한 근로자 1백여 명이 일하고 있는 지린성 옌벤조선족자치주 투먼의 한 의류공장을 예로 들면서, 북한 근로자들이 철저한 통제 속에 일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공장 1층의 중국인 근로자들은 자유롭게 일하지만, 2층에 있는 북한 근로자 작업장은 안에서 문이 잠겨 있고, 밖에는 중국인 경비원이 지키고 있다는 것입니다.

같은 단지 내 다른 공장의 한 중국인 근로자는 이 신문에, 북한 근로자들과 접촉할 기회가 전혀 없다며, 북한 근로자들을 위해 특별히 건설한 기숙사에서 공장까지 거리가 5백m 밖에 안되지만 지도원이 북한 근로자들을 인솔해 기숙사와 공장을 오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당국자들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여가 시간에도 외출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신문은 약 2백여 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일하는 단둥의 한 의류가공 공장도 상황은 마찬가지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근로자들이 주말도 없이 하루 10시간 내지 11시간 일하면서도 시간외 수당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한, 공장에서는 식사와 숙소를 제공할 뿐 보험 혜택은 전혀 없습니다.

임금은 한 달에 중국 돈으로 약 2천 위안, 미화 3백14 달러 정도지만 대부분 북한 정부에 직접 전달되며, 근로자들에게 돌아가는 몫은 수 백 위안에 불과합니다.

신문은 북한 근로자들이 일단 중국에 오면 일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떠나지 못하고 3년에서 5년 동안 머문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기업들은 중국 근로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북한 근로자들의 임금과, 쉽게 이직을 하지 못하는 북한 근로자들의 이런 상황을 선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노동력 수입과 관련한 일을 하고 있는 옌벤의 한 당국자는 `글로벌 타임스’ 신문에, 앞으로 투먼 등 중국에 파견되는 북한 근로자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린성의 경우 많은 조선족들이 한국으로 일하러 떠났기 때문에 부족해진 노동력을 북한 근로자들로 보충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에 중국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는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공장이나 식당 등에서 일하기 위해 중국에 입국한 북한 사람은 모두 4만2천4백 명으로, 지난 해 (34,100명) 보다 24%나 늘었습니다.

한편 `글로벌 타임스’ 신문은 정식으로 비자를 받고 중국에 입국한 북한 근로자들 외에도 약 1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불법적으로 중국에서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