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투투 대주교 “부시-블레어 전범 재판 회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인권 운동가이자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데스몬드 투투 대주교(자료사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인권 운동가이자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데스몬드 투투 대주교(자료사진)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데스몬드 투투 대주교가 미국의 조지 부시 전 대통령과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를 전범 재판에 회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투투 대주교는 영국 옵서버지와의 회견에서 두 사람이 이라크를 침공하기로 결정함으로써 전 세계를 인류 역사상 가장 불안정하고 분열된 상태로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이라크 전쟁 와중에 희생된 사람들의 수가 두 사람을 국제 전범 재판에 회부하는데 충분한 근거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투투 대주교는 지도자들이 거짓말을 하며 극단적 행동을 하고도 나중에 사실이 밝혀졌을 때 인정하거나 사과하지 않는다면 아이들에게 무엇을 가르칠 수 있겠냐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블레어 전 총리는 성명을 내고 투투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하면서 이라크가 후세인 치하보다 더 번영한 나라가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