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미 아태 중시전략 강조


31일 남태평양 도서국인 쿡 아일랜드를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 장관

31일 남태평양 도서국인 쿡 아일랜드를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 장관

아시아태평양지역 순방에 나선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이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미국이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장관] “This is a vast and dynamic region – a key driver of global economics and politics – and the United States has a historical presence in this region…”

지난 달 31일 남태평양 도서국인 쿡 아일랜드를 방문한 클린턴 장관은 광대하고 역동적인 이 지역이 세계 경제와 정치의 견인차 역할을 한다며, 21세기는 “미국의 태평양 시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아시아태평양의 절반에 해당하는 ‘태평양’은 그동안 제대로 관심을 받지 못해 왔지만, 미국은 이 지역이 전략적, 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 그 중요성이 더 커질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시기 희생을 치른 이래 지금까지 이 지역 국민들의 자유로운 무역과 여행을 위해 현지 안보를 지켜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장관] “We have consistently protected the Pacific sea lanes through which a great deal of the…”

미국은 세계 무역의 요충지인 태평양 바닷길을 계속 보호해 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제 이 지역 국가들이 기후변화 문제와 같은 이 시대의 주요 현안들을 해결하는 데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미국은 태평양 도서국들을 지원하는데 매년 3억3천만 달러를 지출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통가, 투발루, 피지, 마이크로네시아 등에 대한 무역 원조와 파푸아 뉴기니에 대한 투자에 30억 달러를 썼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31일 이 지역 자연환경 보존과 지속 가능한 개발, 성 평등을 위한 새 프로그램에 3천2백만 달러 이상을 배정할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장관] “Here in the Pacific, and indeed across the world, the United States seeks a model of…”

클린턴 장관은 미국이 태평양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공통의 가치를 나누는 나라들과 모범적인 협력을 추구할뿐 아니라, 이 나라들이 건실한 경제와 사회를 이루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아시아 중시 전략이 어디서나 환영받는 건 아닙니다. 특히 중국은 오바마 행정부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비롯한 지역 문제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해 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이 일본과 유럽연합, 중국 등 역내 동반자들과의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모두 태평양 지역에서 안보와 번영, 기회를 추구한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태평양은 이들 모두를 수용하기에 충분히 넓은 지역”이라는 말로 이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오는 9일까지 아시아 6개국을 순방합니다. 쿡 아일랜드 방문을 마친 뒤에는 인도네시아와 중국, 동티모르, 브루나이, 러시아를 차례로 방문합니다.

한국과 일본은 방문 대상에 빠져있습니다.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불개입 원칙을 유지하면서, 한일 관계를 의식한 행보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