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외무성 '미 적대 정책 계속되면 핵 확장'

  • 최원기

29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청년절 경축 횃불 행진. 횃불로 '김정은' '영광' 문구를 새겼다.

29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청년절 경축 횃불 행진. 횃불로 '김정은' '영광' 문구를 새겼다.

북한은 31일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계속될 경우 핵 억제력을 확대, 강화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비망록을 통해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 포기를 실지 행동으로 보여준다면 언제든지 기꺼이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어 “우리의 강경 입장을 무슨 전술로 보는 것은 오산”이라며 자신들은 미국의 대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핵을 보유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지난 2월 말 대북 영양 지원을 조건으로 핵실험과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4월에 합의를 어기고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바람에 2.29합의는 파기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