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최고지도자 ‘평화적 핵개발’ 주장


30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비동맹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30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비동맹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의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란은 핵무기를 개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30일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개막된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평화로운 핵 개발은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측은 그러나 같은날, 이란 정부가 포르도 지하 비밀 시설에서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또 이란의 파르친 군사 시설에서는 핵무기 개발을 은폐하는 여러 정황들이 포착되고 있다며 이 같은 사실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유엔 사찰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제이 카니 미 백악관 대변인은 이란 정부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기회를 차단해 여러 의혹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