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화당 전당대회, 라이언 후보 연설


29일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

29일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가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올해 42살인 폴 라이언 후보는 이달 초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후 미트 롬니 진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정치권의 샛별로 떠올랐습니다.

동시에 폴 라이언 후보는 재정적자 감축을 위해 미국 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보험 예산 감축을 주장해 비판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유권자들은 29일 행해질 라이언 후보의 연설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 국민의 46%가 라이언 후보의 연설에 관심이 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런 관심을 의식한 듯 라이언 후보도 이번 연설을 앞두고 연설문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롬니 후보의 부인 앤 롬니 여사는 어젯밤 전당대회 연설을 통해 남편인 롬니 후보가 사업가와 주지사와 몰몬 교회 지도자로서 성공적인 길을 걸어왔다며 그에게 미국을 이끌 기회를 주자고 호소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