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대북 수해 지원 자금 80% 확보


수해를 입은 북한 평안남도 성천군의 한 마을.

수해를 입은 북한 평안남도 성천군의 한 마을.

유엔은 올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 470만 달러 중 80%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과 구호단체들은 수재민 지원 활동을 계속하는 한편, 새로운 재난에 대비해 구호물품을 비축하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주재 유엔 상주조정자실이 27일 발표한 ‘대북 수해 지원 상황보고서’에 따르면,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이 1백95만 5천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또 유엔아동기금 UNICEF가 긴급 대응자금으로 37만 4천 달러를 지원했고, 국제적십자사 IFRC는 ‘재난구호 긴급기금’으로 31만 3천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개별 국가로는 스위스가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 SDC를 통해 20만 8천 달러를 지원했고, 독일이 22만 5천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민간단체로는 독일의 카리타스와 저먼 애그로 액션이 각각 5만 달러와 6만2천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이 밖에 유엔 기구들이 수해에 앞서 미리 북한에 비치해 둔 물품과 본부 지원 예산 등이 96만 달러 상당입니다.

북한주재 유엔 상주조정자실은 보고서에서 7월 수해 직후 수재민들의 긴급한 필요는 대부분 채워졌으며, 가장 피해가 심한 지역들에서 구호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당국이 8월에 발생한 비 피해 규모를 보고하지도 않았고, 추가 지원을 요청하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의 경우 지금까지 북한 내 23개 군의 수재민 10만2천 명에게 25일 간 1천20t의 강냉이를 분배했고, 앞으로도 4천t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유엔은 수해 여파로 식량난이 심화되고 주민들의 건강이 악화돼 영양실조율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엔아동기금UNICEF는 지금까지 평양과 강원도의 4백30만 명에게 필수의약품을 제공했으며, 앞으로 4개 도 15만 명에게 의약품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전염병을 막기 위해 장티푸스, 콜레라, 유행성 독감 진단 기기를 분배했습니다.

유엔인구기금 UNFPA는 여성들을 위한 위생용품, 출산 관련 용품을 분배했습니다.

한편 유엔은 상수도가 파손된 지역들에서 깨끗한 식수를 계속 제공해야 한다며, 수질정화제 등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아동기금 UNICEF는 지금까지 양동이, 비누 등 식수 관련 위생용품 7천887세트와 수질정화제 10만 정을 분배했습니다. 앞으로 15일 후에는 1천만 정의 수질정화제가 추가로 북한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유엔은 보고서에서 수재민들에게 지원 작업을 계속하는 한편, 새로운 재난 가능성에 대비해 식량을 비롯한 비상 구호물품을 비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