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한반도 안정 위해 북한 안전보장 필요'


푸잉 중국 외교부 부부장. (자료사진)

푸잉 중국 외교부 부부장. (자료사진)

중국의 푸잉 외교부 부부장이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안정을 위해선 북한에 대한 주변국들의 안전보장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 핵 문제 해결을 우선시하는 미국과 한국 등 다른 6자회담 관련국들과 입장 차를 보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푸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전체적으로 볼 때 한반도 정세의 핵심에는 동북아 모든 나라의 공동 안보 문제가 있고, 여기에는 북한의 안전도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푸 부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아 23일 한국의 `연합뉴스’와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나왔습니다.

푸 부부장의 주장은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미국과 한국 등 관련국들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특히 북한이 김정은 체제 들어서 새 경제정책을 모색하고 있고,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경협 방안을 적극 논의하는 등 일련의 변화 조짐에 다른 나라들도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는데 함께 하자는 메시지라는 분석입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입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북한의 새로운 정권이 출범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변화들을 모색하는 징후들이 나타나면서 이를 원만히 실현해 나가면서 궁극적으로 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북한의 안전보장이 상당히 중요한 문제임을 강조한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중국 당국의 이런 입장은 미-북 관계 개선을 앞세우고 있는북한의 태도와 일맥 상통하고 있지만, 북 핵 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미국과 한국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 “북한이 주장하는 소위 미국의 대북적대시 정책으로 인한 안보 사항의 우려 역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해결될 수 있을 것입니다.”

조 대변인은 이와 함께 현 단계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9.19 공동성명을 비롯한 국제적 합의와 의무를 충실하게 이행하고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진정한 개혁개방으로 나오면 한국 정부도 지원할 수 있지만 최근의 움직임이 진정한 개혁개방을 향한 것인 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중 관계 전문가인 통일연구원 전병곤 박사는 북한정세의 안정을 바라는 중국으로선 북한을 정상국가로 유도하는 데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하면서 자신들의 경제개혁 경험을 전수 하려고 애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