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미 뉴저지서 북한 화가 '독도 그림' 전시회


선우영 화백의 작품 '독도' (2007).

선우영 화백의 작품 '독도' (2007).

매주 한 차례 화제성 뉴스로 여러분을 찾아 가는 `뉴스 투데이 풍경’ 시간입니다. 미 동부 뉴저지에서 북한의 국보급 화가 정창모, 선우영 두 화백의 독도 그림이 전시됐습니다. 한국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으로 한-일 두 나라 간 갈등이 높아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특별한 관심을 끌었는데요. 장양희 기자가 전시회장에 다녀왔습니다.

차가운 눈발로 얼룩진 화선지 위에 거친 숨을 쉬는 듯한 독도. 굉이 갈매기 떼 휘돌아 날아가는 평화로운 섬 독도.

북한의 대표적 화가인 정창모 화백은 사망하기 1년 전인 2009년 또 한 번 시 같은 그림을 남겼습니다.

정창모 화백의 작품 '새로운 날이면 너의 생각 간절하다. 독도 너는 우리 땅이리니' (2009).

정창모 화백의 작품 '새로운 날이면 너의 생각 간절하다. 독도 너는 우리 땅이리니' (2009).

'독도는 우리 핏줄 ' 그리고 ‘사나운 날이면 너의 생각 더욱 간절하다. 독도야. 너는 우리 땅이거니’ 란 제목에서부터,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월북화가의 독도 사랑이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 하영란 씨입니다.

[녹취: 관람객 하영란] “그림을 그리는 심정이 어땠을까. 색채는 어둡다 느꼈는데 어두운 게 아니라 그리움인 거 같더라고요. 정치적인 이슈가 되고 있으니까 민감하지만 그림 자체는 우리 땅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보여주시려고 했구나. 우리로서는 소중함을 지켜야 하는 거구나 그 정도인 거 같아요.”

또 다른 전시화가인 선우영 화백의 ‘풍랑을 헤치는 독도’와 ‘독도’ 두 점은 마치 하늘에서 내려다 본 듯 독도의 기상과 아름다움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관람객 김형구 씨 입니다.

[녹취: 관람객] “크게는 통일까지 놓고 그렸을 거 같아요. 사진만 갖고 저렇게 절절하게 표현하신 걸 보면 기본적으로 갖고 계신 생각들이 있었다고 봐요.”

전시회가 열린 뉴저지 주 헤켄섹의 리버사이드 갤러리.

전시회가 열린 뉴저지 주 헤켄섹의 리버사이드 갤러리.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뉴저지 주 헤켄섹의 한 갤러리에서 ‘아! 독도’ 란 제목으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서는 미국의 조선미술협회 신동훈 회장이 1988년부터 평양을 오가며 두 화가로부터 받은 그림 20여 점이 선을 보였습니다. 신동훈 회장입니다.

[녹취 : 신 동훈 회장] “우리 미술의 한 부분인 북화가 진정 우리 그림이고 북쪽에도 좋은 우리 그림이 많다는 것을 보여줌으로 해서 남북 분단 한반도 미술 역사에 다 같이 평가하고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싶었죠.”

신 회장에 따르면 정창모 신우영 두 화백의 독도 그림 4점은 이번에 처음 공개된 것으로, 뉴욕 주재 북한대표부도 외교관 2 명이 직접 둘러보는 등 관심을 보였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맞물려 관람객 수가 당초 예상을 웃돌았습니다. 다시 신동훈 회장입니다.

[녹취:신동훈 회장] “ 의도된 바 없지만 많은 분들이 여러 가지 의견들을 말씀하시고 외국인들도 독도에 대해 거의 다 안다고 하고. 특히 동포들이 북한의 최고 화가가 독도 그림을 남기고 떠났다는 것에 대한 기쁨을 표현하셨죠."

신 회장은 전시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북화라 불리는 북한 그림에 대한 설명도 빠트리지 않았습니다.

[녹취:신동훈 회장] “전통적인 우리 그림에다 강렬한 색상을 얹어서 새로운 우리그림을 탄생시킨 것이 북화예요. 두 분이 화풍은 다른데요. 오원 장승업이 근대미술의 효시라고 봤을때 거기에 색을 입혀서 강하고 부드럽게 우리 그림을 만들어 낸 분이 정창모 화백이고. 선우영 화백은 강한 색상을 넣어서 우리 민족성이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해요. 진체세와 세세하게 그리는 것인데 거침없이 붓을 쓰면서 그려내는 그림인데 화폭에 남는 건 장엄한 사실화가 나타나죠. (그림 그리는 것을 보셨어요?) 많이 봤죠.”

신 회장은 정창모 화백의 생전 모습을 떠올리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는데요.

[녹취:신동훈 회장] “ 절절하게 말씀하신 게 있어요. 이건 우리 땅인데 일본사람들이 있을 수가 없다고 하셨어요. 남쪽에서 전시회 하시는 게 꿈이었는데. 그래서 제게 꿈이 있습니다. 북화의 전부는 아니지만 이걸 세상에 자랑도 하고 그것이 우리미술을 자랑하는 것이니까, 우선은 평양과 서울이 있고 서울 베이징 뉴욕 런던 도쿄 파리 비엔나에서 전시회를 열 겁니다.”

신동훈 회장은 북한의 현 체제 아래서 자신의 혼을 좁은 화폭에 쏟고 간 두 화백이 그림으로나마 넓은 세상을 만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