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미-한 훈련 비난 자제해야"

  • 윤국한

20일 서울 시내에서 진행된 을지연습 중 대테러 종합훈련에 참가한 경찰관계자들.

20일 서울 시내에서 진행된 을지연습 중 대테러 종합훈련에 참가한 경찰관계자들.

북한이 어제부터 한국에서 시작된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북침연습이라며 연일 비난하고 있는 데 대해 미국 국무부가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에 대해 미군과 한국 군의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대한 위협적인 성명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녹취: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 “My understanding is that it is well understood..”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은 정례적인 훈련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어 미군과 한국 군의 합동훈련에 대한 북한의 위협 역시 특별한 것이 아니라면서도, 호전적인 성명을 자제해줄 것을 북한 측에 요청했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미군과 한국 군의 합동훈련은 “아주 정상적인 것이며,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기 위한 정례적인 활동의 일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which was absolutely normal and part of our regular effort to..”

이에 앞서 한국 통일부의 김형석 대변인도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은 연례적인 방어훈련이며 북한이 우려하는 북침 목적의 훈련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연례적인 하나의 군사훈련이고 이 부분에 대해서 북한이 제기하는, 또 북한이 우려하는 목적의 훈련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북한은 어제부터 시작된 미군과 한국 군의 이번 훈련을 전후해 연일 두 나라 정부를 강하게 비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