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여당, 대북 수해 지원 검토


17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 당정에 참석한 류우익 통일부장관(왼쪽)과 김관진 국방장관.

17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 당정에 참석한 류우익 통일부장관(왼쪽)과 김관진 국방장관.

한국 정부와 집권여당이 북한의 수해 복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면밀하게 피해 상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17일 국회에서 정부와 당정 회의를 갖고 북한에 수해 복구를 위한 지원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새누리당 정문헌 정책위원회 부의장은 회의가 끝난 뒤 북한 수해와 관련해 도와줘야 하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고, 지원 여부를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새누리당 일각에선 그동안 북한이 최근 태풍과 홍수로 21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은 데 대해 최대한 빨리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북한 수해 복구 지원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피해 복구 의지나 피해 상황에 대한 사실확인이 먼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유연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답했습니다.

통일부는 하지만 당장 북한에 지원을 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통일부는 아리랑 공연 중단이나 최고 지도자의 수해 현장 방문 등 과거 큰물 피해 때 북한이 보였던 신호들이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수해에 대한 정부의 기본입장이 달라진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국제기구들도 서로 통일된 목소리가 아니잖아요, 어떤 곳은 지원이 필요하다 어떤 데는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 라고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저희도 지금 약간 혼란스럽다, 그래서 뭐라고 딱 판단할 상황이 아니다, 그래서 계속 지켜보겠다라는 거에요.”

새누리당은 또 당정회의에서 이달 말 개성공단 출퇴근 도로 준공식에 맞춰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차원의 개성공단 방문을 정부가 받아들여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통일부는 여야 의원들이 합의해 개성공단 방문을 요청해 오면 성사될 수 있도록 북한 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