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북한 변해야 남북관계 발전"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하는 이명박 한국 대통령.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하는 이명박 한국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광복절인 오늘 경축사를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이명박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대북 메시지는 북한의 태도 변화였습니다.

남북관계가 건강하게 발전하려면 정상적인 관계가 돼야 하는 만큼, 북한의 책임 있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명박 대통령입니다.

[녹취: 한국 이명박 대통령] “남북관계가 지속적으로, 그리고 건강하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남과 북이 정상적인 관계의 토대 위에 서야 합니다. 이제 북한도 현실을 직시하고 변화를 모색해야 할 상황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그 변화를 주의 깊게 지켜 볼 것입니다.”

또 북한이 비핵화에 진정성을 보일 경우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는 기존 입장도 거듭 밝혔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최근 변화 징후를 보이고 있는 북한 새 지도부에 대해 변화를 행동으로 보일 것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진정한 변화의 시험대는 비핵화 의지”라며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면 민생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입니다.

[녹취: 한국 이명박 대통령] “우리는 한편으로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에 유의하면서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북한의 태도에 따라 민간 차원에 국한된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대통령은 또 “광복의 궁극적인 완성은 평화통일에 있다”며 통일을 위한 준비도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기존 대북정책의 원칙을 다시 확인한 만큼, 북한이 이에 호응해올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신범철 북한군사연구실장입니다.

[녹취: 한국 국방연구원 신범철 실장] “현재 북한은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면서 경제 회생을 시도하고 있고, 한국 현 정부보다는 차기 정부와 대화하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한국 정부가 새로운 제안을 내놓았더라도 북한이 응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고,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대화를 재개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여집니다.”

북한은 한국 현 정부와 대화하지 않겠다며 최근 남측이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접촉까지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특히 다음 주 미국과 한국의 연합훈련인 을지연습이 예정돼 있는 만큼 당분간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 수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