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지진 피해 해외 지원 수용'


지진 피해로 무너진 이란 바르자간 마을의 건물들.

지진 피해로 무너진 이란 바르자간 마을의 건물들.

이란 북서부 지역에서 지난 11일 두 건의 강력한 지진으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시설물이 파괴된 뒤 국제사회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란 관영 이르나 통신은 14일 모하메드 라자 라히미 이란 부통령의 말을 인용해 이란 정부는 해외 다른 국가들의 도움의 손길을 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란 지진 발생 지역.

이란 지진 발생 지역.

앞서 이란은 미국과 독일, 러시아, 터키 등 다른 해외 국가의 지원을 거부했었습니다. 아울러 이란의 적신월사 측도 해외의 도움은 필요가 없다며 이번 재난은 충분히 스스로 극복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란 구조대는 14일에도 지진 피해현장에 대한 복구 작업에 나서 수 많은 시신들을 수거했습니다. 당시 규모 6.4와 6.3의 잇달은 지진으로 300명이 목숨을 잃고 3천여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편 이란 타브리즈 시에서도 14일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정부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