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29일 베이징서 정부간 회담

  • 윤국한

지난 10일 북·일 적십자 회담을 마치고 악수하는 조선적십자 리호림 사무총장(오른쪽)과 일본 적십자 다사카 오사무 국제부장.

지난 10일 북·일 적십자 회담을 마치고 악수하는 조선적십자 리호림 사무총장(오른쪽)과 일본 적십자 다사카 오사무 국제부장.

북한과 일본이 일본인 유골 반환 문제를 비롯한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정부간 회담을 개최합니다. 두 나라가 정부 차원의 회담을 여는 것은 4년 만에 처음입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측과 일본인 유골 반환 문제와 관련한 회담을 연다고 발표했습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이번 북-일 당국간 회담을 예비회담으로 규정하면서, 두 나라간 여러 현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담에서는 특히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후지무라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북한과 일본의 정부 당국간 회담은 지난 2008년 8월 일본인 납북자 문제 협의 이후 4년 만입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두 나라가 예비회담 이후 `신속하게’ 본회담을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에는 일본 측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외무성 간부와 해외 유골 문제를 담당하는 후생노동성, 그리고 일본 적십자사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북한 측 참석자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구체적인 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회담이 며칠씩 걸릴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과 일본은 지난 9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적십자회담을 열고 일본인 유골 반환과 유가족들의 묘소 참배 문제 등을 협의했습니다.

양측은 이 회담에서 정부 당국간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일본의 마쓰바라 진 납치 문제 담당상은 최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단독인터뷰에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실효성 있는 대화를 갖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납치 피해자 모두를 한시라도 빨리 구출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쓰바라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이 납치 문제와 관련해 진전을 보일 경우 북한에 대규모 지원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