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터키 '시리아 반군 지원 협력 강화'


11일, 터키 이스탄불을 방문해 아흐멧 다부톨루 터키 외무장관과 회담을 나누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11일, 터키 이스탄불을 방문해 아흐멧 다부톨루 터키 외무장관과 회담을 나누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과 터키가 시리아 반군에 대한 지원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11, 터키 이스탄불을 방문해 아흐멧 다부톨루 터키 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시리아 사태에 관해 논의한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좀더 자세히 알아 봅니다.

클린턴 장관은 다부톨루 장관과의 회담에서 시리아 반정부 진영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터키 두 나라가 실무그룹을 구성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취: 클린턴 국무장관 ]
“ Our two ministries are coordinating much of it …”

터키, 미국 두 나라는 정보와 군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실무그룹을 구성한다는 설명입니다. 시리아의 동맹이었던 터키는 시리아 정부가 민간인들에 대한 유혈 탄압을 시작한 이래 반정부 진영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시리아 반군에 터키내 기지를 제공해 간접적인 군사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시리아 반군에 비살상 분야 지원을 계속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면서도 터키가 시리아 대해 비행금자 조치를 취할 경우 미국이 협력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클린턴 국무장관 ]
“ It is one thing to talk about all kinds of potential action…”

다부톨루 장관과 모든 가능한 행동에 관해 논의했고 보다 깊이 있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데 합의했다는 겁니다. 타당한 결정을 내리려면 집중적인 분석과 활동 계획을 필요로 한다는 설명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시리아 사태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서도 미국, 터키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시리아 사태에서 화학무기가 사용되는 가공할 상황은 세계에 대한 최후의 경계선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런 상황에선 인도적이고 의료적인 분야에서 긴급지원이 있어야 하는 건 물론이고 화학무기들이 잘못된 사람들의 수중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일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알 카에다 같은 테러 집단들이 시리아를 기지로 삼을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클린턴 장관과 다부톨루 장관은 매일 같이 시리아를 탈출해 터키 등 인접국들로 몰려드는 난민들이 처한 인도적 위기에 관해서도 논의하고 시리아 난민들을 구호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다부톨루 터키 외무장관은 시리아에서 탈출하는 난민들이 하루에 3천 명꼴로 터키에 유입돼 55,000 명에 달한다고 밝히고 터키는 이들을 보살피기 위해 국제사회의 지원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시리아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550 만 달러의 추가 원조를 약속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터키의 총리, 대통령과도 만났으며 시리아 반정부 진영 대표들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