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터키, 시리아 사태 해법 공조


터키를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사진중앙) 미 국무장관

터키를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사진중앙) 미 국무장관

미국과 터키가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의 빠른 종식을 위해 실무 그룹을 구성합니다.

터키를 방문중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아흐멧 다부토글루 터키 외무장관은 11일 전격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국 장관은 시리아 폭력 사태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실무 그룹은 군사와 정보, 정치적 대응 방안을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대응 방안의 하나로 시리아에 대한 비행금지구역 설정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그 같은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으며, 그러나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미국과 터키는 시리아에서 화학 무기가 사용될 경우에 대비한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는데도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10일 시리아와 지지 세력에 대해 새 제재안을 발동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