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적재산기구 '대북 지원 의혹, 조사 착수'

  • 유미정

프란시스 거리 세계지적지산권기구 사무총장. (자료사진)

프란시스 거리 세계지적지산권기구 사무총장. (자료사진)

북한에 첨단기술을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는 유엔 산하 세계지적재산권기구 (WIPO)에 대한 외부 독립기관의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조사 결과는 다음달 10일 발표될 예정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에 대한 외부 독립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엘리자베스 마치 세계지적재산권기구 홍보 담당관은 8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프란시스 거리 사무총장이 미국 정부가 제기한 북한과 이란에 대한 불법 지원 의혹과 관련해 외부기관의 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는 지난 6일 시작됐으며, 다음달 10일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마치 담당관은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폭스뉴스’는 지난 3일 세계지적재산권기구가 미 국무부와 긴밀한 협조 아래 조사 방법과 범위 등을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폭스뉴스’는 또 매우 신뢰할만한 인물이 조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국무부가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미 의회도 이 문제와 관련해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일리아나 로스-레티넨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세계지적재산권 기구의 거리 사무총장에게 보낸 두 차례의 서한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관계자의 의회 증인 출석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거리 총장은 의회가 출석을 요청한 관계자들이 이번 사안에 대한 지식이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이들의 의회 증언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는 개발도상국 기술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유엔의 제재 대상인 북한과 이란에 컴퓨터를 비롯한 민감한 장비와 기술을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