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사과 요구, 대응 가치 없어'


1일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 공안의 북한인권운동가에 대한 가혹행위 의혹에 항의하는 탈북자들.

1일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 공안의 북한인권운동가에 대한 가혹행위 의혹에 항의하는 탈북자들.

북한이 어제 재입북한 탈북자들을 내세워 미국과 한국 정부에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형적인 협박 전술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이 처단 대상자로 지목한 김영환씨와 탈북자들은 북한의 테러 위협에도 북한 민주화 운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른바 동상 파괴 미수 사건과 관련해 한국과 미국 정부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주모자들에 대한 엄중한 대응 의지를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지난 달 31일 성명을 내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미국과 한국의 납치와 정치 테러의 진상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반북 활동 가담자들을 처단할 것이라며 그 대상자로 북한인권운동가인 김영환 씨와 탈북자 출신인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 등을 지목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 텔레비전입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우리 공화국의 주권을 침해하며 우리 주민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납치• 테러• 파괴 암해 분자들과 그 조직자, 가담자들을 온 지구를 다 뒤져서라도 절대로 가만 놔두지 않을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전형적인 협박 전술로,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 “북한이 7월 31일 조평통 성명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와 관련한 북한측의 어떠한 주장도 대응할 가치가 없는 사안입니다.”

또, 북한이 실명 거론한 김영환 씨와 조명철 의원 등에 대해선 해당기관에서 필요한 조치를 해놓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김영환 씨를 위협하고 나선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김 씨를 위협한 것은 중국에서 북한 인권 활동을 하다 체포된 김 씨가 한국에 와서도 북한 인권 상황을 비판하고, 민주화 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처단 대상자로 지목한 김영환 씨와 조명철 의원 등은 북한의 테러 위협에도 북한 민주화 운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환 씨 측은 북한의 위협은 탈북자와 북한 인권 운동가들의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것이라며 북한 민주화 운동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 최홍재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 최홍재 대변인] “북한의 위협은 오히려 북한이 테러국가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환 씨와 우리 북한인권단체들은 북한 민주화 운동의 의지를 더 새롭게 다질 것입니다.”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도 성명을 내고 북한 정권의 테러와 폭언은 반드시 종식돼야 한다며 북한의 테러 행위에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 “북한 국민에 대한 폭정을 넘어 탈북민에 대해 테러를 말하는 행위를 유엔과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호소할 것입니다. 북한 정권의 테러와 폭력에 맞서 세계의 양심이 단호히 일어설 것을 호소합니다. ”

탈북자들에 대한 북한의 테러 위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북한은 지난 1997년에도 한국으로 망명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부인인 성혜림의 조카 이한영씨를 살해한 적이 있습니다.

또 2009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를 살해하려는 목적으로 2인조 간첩단을 한국에 파견한 사실이 수사 결과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