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셸 오바마, 미 올림픽 대표팀 격려


27일 런던의 미국 선수단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는 미쉘 오바마(가운데).

27일 런던의 미국 선수단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는 미쉘 오바마(가운데).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런던 올림픽 개막식에 앞서 미국 선수단을 격려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선수단과의 조찬에서 악수와 포옹을 한 뒤 미국 국민들이 선수단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여사는 27일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이 주최하는 환영회에 이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공화당의 대선 주자인 미트 롬니 전 주지사는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 총리를 비롯한 고위관리들을 만난 뒤, 이번 런던올림픽이 매우 성공적인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롬니 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영국의 올림픽 개최 능력에 의구심을 나타내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