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김 대사 “북한, 버마처럼 개혁 나서야”


성김 주한미국대사. (자료사진)

성김 주한미국대사. (자료사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 북한의 개혁 여부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려 있는 가운데 성김 주한 미국대사가 북한에 버마와 같은 개혁개방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핵 개발과 인권 유린 행위가 계속되는 한 북한과의 평화협정은 이뤄질 수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성김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 지도부가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결정을 내린다면 미국과 국제사회는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화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북한의 개혁과 개방을 촉구했습니다.

성김 대사는 25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 범국민 협의회가 주최한 조찬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최근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개혁을 단행하기로 한 버마를 예로 들었습니다.

북한이 요구해 온 평화협정 체결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의 태도에 달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성김 주한 미국대사]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signing peace agreement, we don’t have any objections…

성김 대사는 미국이 북한과의 평화협정에 반대할 뜻이 전혀 없지만 북한이 핵 개발과 인권 유린 등 불법행위를 계속하는 한 평화협정에 서명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성김 대사는 또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으며 북한의 태도와 행동이 바뀌면 유엔과 미국의 제재는 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성김 대사는 이와 관련해 2. 29 합의 이후 북한이 보인 태도에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성 김 주한 미국 대사] Frankly the Feb 29th agreement was a part of efforts…

성김 대사는 “2.29 합의는 솔직히 북한 새 지도부가 북 핵 문제를 어떻게 접근하는 지 탐색하려는 의도도 있었는데 북한이 곧바로 합의를 깬 데 실망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이 2.29 합의 직후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미국은 아직 대화를 포기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성김 대사는 “미국은 북한을 향한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있고 생산적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성김 대사는 동북아 안정과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해외 경험을 바탕으로 올바른 선택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