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태방송연맹 회장, 올림픽 중계 협의 방북


런던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23일 런던 현지에서 훈련 중인 북한 탁구 국가대표선수들.

런던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23일 런던 현지에서 훈련 중인 북한 탁구 국가대표선수들.

아시아태평양방송연맹 회장인 한국의 KBS 방송 사장이 런던올림픽 중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내일(24일) 북한을 방문합니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북한 주민들도 런던 올림픽을 안방에서 시청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 통일부는 김인규 아시아태평양방송연맹, ABU 회장 등 관계자 4명이 런던올림픽 중계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 “김인규 회장은 7월24일~26일까지 평양을 방문, ABU 회원사인 조선중앙방송위원회 관계자와 런던올림픽 중계권 지원 문제, ABU 서울총회 북한 참석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다만 김 회장이 국제기구 대표 자격으로 방문하는 만큼 남북교류와 관련된 협의는 이뤄지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방북은 북한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북한은 오는 27일 열리는 런던올림픽의 북한 지역 중계에 큰 관심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이번 런던올림픽에 여자축구와 마라톤, 탁구, 유도 등 11개 종목에 50여 명을 출전시키지만, 텔레비전 중계권은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런던올림픽의 한반도 중계권을 가진 한국의 지상파 방송 3사는 최근 북측에 중계권을 제공키로 합의하고, 그 권한을 ABU 측에 위임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4일 ABU 관계자들의 방북을 계기로 북한 주민들도 런던올림픽을 안방에서 시청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인규 회장은 지난 해 11월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등 저개발국가에 대한 체육중계권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ABU는 지난 2008년 열린 베이징올림픽과 2010년의 남아공월드컵 당시 북한에 중계를 지원한 적이 있습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런던올림픽 중계에 적극성을 보이는 것은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올림픽을 계기로 체제 선전과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