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옆 여성, 부인 가능성 커”


최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와 모란봉악단 시범공연에 김정은 제1위원장과 동행했던 여성이 경상유치원 현지시찰에 또다시 등장했다.

최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와 모란봉악단 시범공연에 김정은 제1위원장과 동행했던 여성이 경상유치원 현지시찰에 또다시 등장했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바로 옆에서 공연을 관람했던 여성이 김 제1위원장의 현지 지도까지 동행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 여성이 김 제1위원장의 부인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텔레비전’은 지난 15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평양 시내 유치원 현지 지도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현지 지도 장면에서 김정은 제 1위원장 옆에 서 있는 노란색 원피스 차림의 젊은 여성이 눈에 띕니다.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등 다른 고위 간부들보다 더 가까운 거리에서 김 제 1위원장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김 제 1위원장이 아이들을 안고 이야기를 나눌 때 옆에 서서 미소를 짓는 등 마치 금실 좋은 부부를 연상케 합니다.

이 여성의 모습이 공개된 것은 지난 5일 모란봉 악단 공연 관람과 지난 8일 금수산궁전 참배에 이어 이달 들어서만 세 번쨉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들은 의전 수준과 자리 배치 등을 감안할 때 이 여성이 김 제1위원장의 부인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과거 김일성 주석 시절 당시 부인인 김성애의 활동을 공개 보도했었습니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 시절엔 부인에 대한 공식 언급을 삼가해왔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이 여성이 김 제 1위원장의 실제 부인일 경우, 세계 정상들이 부인을 대동하고 대외 활동을 하는 세계적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서강대학교 정영철 교수입니다.

[녹취: 서강대 정영철 교수]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공식 활동을 할 때 부인을 대동하고 할 때가 많습니다. 이번 김정은 제1위원장의 현지 지도나 대외 활동에서 부인을 대동한 것 역시 이런 세계적 추세를 일정 부분 용인하고 수용하는 변화의 징표로 해석됩니다. 가족이나 부인 공개를 꺼린 과거와 달리 김정은 시대의 개방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또 나이가 어린 김정은 제 1위원장이 결혼한 사실을 공개함으로써 대내적으로 안정된 지도자로서의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한국 국회 입법조사처 김갑식 입법조사관은 아버지와 다른 새로운 통치 스타일을 보여주는 대목으로, 김정은 제 1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유학한 개인적 경험도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