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실업수당 신청, 최근 4년래 최저


미국 LA의 취업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 (자료사진)

미국 LA의 취업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 (자료사진)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최근 4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미 노동부는 12일 발표한 고용동향 보고서에서 7월 첫째주 들어 처음으로 실업 수당을 신청한 인원은 전주보다 2만6천명 감소한 35만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통상 이 시기는 1년중 직장에서 해고되는 근로자들이 가장 많은 노동 비수기에 속합니다. 가령 자동차 제조사들의 경우도 내년 신모델 생산을 위한 설비 교체로 몇주간 문을 닫습니다.

따라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이처럼 줄어든 것은 큰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많은 기업체들이 경기 침체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노력에 적극 나서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